관리 메뉴

종합예술의 고찰

책그림 전시 본문

글문방.Gulbang/Review

책그림 전시

Republic of BURBUCK 지남철 2014.04.07 22:28

오래된 이벤트였습니다만.

소식만 들었을 뿐 못가본 관계로 

아쉬워 하다 사진을 찾아냈습니다.


퍼온 사진입니다만. 그림은 제 그림이라.

살짝 올려봅니다.



출처 :http://blog.naver.com/dalnan?Redirect=Log&logNo=10178165936


출처 :http://blog.naver.com/dalnan?Redirect=Log&logNo=10178165936



언제고 이 그림들을 모아 흰벽에 걸어 두고 싶다는 생각도 합니다만.

아직은 내공이 1갑자 정도 모자라 상상만 하네요.

생각하고 생각하면 이뤄진다는 말이 있는데. 

끝 없이 주야로 생각을 하다보면 불가능도 아니겠죠. 


액자 끼워진 그림은 새롭습니다.

디지털로 마무리 하는 작업이라 늘 손에 잡히지 않는 느낌이 아쉬웠는데

가끔 D드라이브 폴더 안의 폴더에 쌓아 두기 아쉬운 그림은 

이렇게 종이에 인쇄한 후 가만히 담배 한개 커피 한그릇 쥐고 내려다 보는데.

그 기분이 마치 오래 공을 들인 화분위로 드디어 싹이 오른 느낌같습니다.


싹이 자라 아파트보다 큰 나무로 변신 했으면 ... 


혼자 방 구석에 앉아 숨어 베시시 웃습니다.




'글문방.Gulbang >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울서 전시회.  (0) 2015.01.01
책그림 전시  (5) 2014.04.07
세계 최고의 영어 교육 어플  (2) 2014.04.07
진동 스피커  (0) 2012.10.01
Rolleiflex gray baby(60m 3.5)  (2) 2009.05.15
kar98 그리고 전우와 함께 했던 시간들  (16) 2009.04.17
삼성 PAVV 40" 사망  (2) 2009.03.11
전투식량 MRE no.22 JAMBALAYA  (5) 2009.02.28
5 Comments
  • mrz 2014.04.08 04:47 신고 형은 지금도 큰나무임.
    더욱 나무속 나이테도 촘촘한 ,그래서 더욱 단단하고 굵은 큰나무가 되어,
    언제든 만날 예약을 해야만 만날수있는 날이 올텐데,,,그런날이 빨리 오는것 같아 걱정이 되요.
    형이 잘되고, 세계적으로 유명해지길 누구보다 바라는 왕팬인 내가 장담함..^^
    3월에 넘어간다고 하면서 또 못넘어갔어 형..미안해 형.(생각치않은 개인적인 사정이 있어서 생겨서)

    4월엔 금요일에 불쑥 전화하고 갈지도 몰라 형.
    형이 선물해준 그림 저쪽방에서 맨날 보면서 우리부부는 형을 부러워해.정말 대단 하다고.

    담에 내방에 걸 그림도 훔쳐올려고 해..형.(눈감아줘..)

    끗~
  • Favicon of http://burbuck.tistory.com BlogIcon Republic of BURBUCK 지남철 2014.04.08 23:24 신고 ㅇㅇ 언제고 와. 아니면 내 커피 한 그릇 마시러 다시 방문토록 할게.
    내가 자주 들러 놀면 좋은데. 일이 바쁠땐 바빠서 못가고 쉴땐 쉬어야 해서 못간다고하니 난 천상 방망이깎는 영감인가봐
  • Favicon of http://fruitfulife.tistory.com BlogIcon 열매맺는나무 2014.04.08 05:54 신고 이런 행사가 있었군요. 진작 알았더라면 꼭 가보는 건데 그랬어요.
    싹이라니요. 진짜 자라나는 새싹이나 변방의 잡목은 어쩌라고... ^^
  • Favicon of http://burbuck.tistory.com BlogIcon Republic of BURBUCK 지남철 2014.04.08 23:22 신고 저도 초대받지는 못했고 마침. 때 마침 딱 일때문에 참석은 못했는데
    검색신공으로 사진이라도 찾아 다행이에요. 새싹이 왠지 상큼한 루키같은 맛도 있잔아요 ^^ 잡목은 의미가 깊어. 재미있는 말이네요. 다음엔 나도 잡목으로 해야지
  • Favicon of http://fruitfulife.tistory.com BlogIcon 열매맺는나무 2014.04.09 08:17 신고 아니, 지남철님은 울창한 나무시잖아요~
    잡목은 저를 염두에 두고 한 말이랍니다. 새싹이나 풀은 너무한 것 같아 그래도 나무이고 싶어서... ^^
댓글쓰기 폼